‘기황후’ 29회, 하지원 음독사건 내막 공개된다

‘기황후’ 29회, 하지원 음독사건 내막 공개된다

‘기황후’ 29회, 하지원 음독사건 내막 공개된다

[OSEN=표재민 기자]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29회가 드디어 10일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기황후’는 앞서 28회에서 황후 타나실리(백진희 분)의 발목을 잡기 위해 스스로 독을 먹고 쓰러진 기승냥(하지원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타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례전에서 타나실리가 내린 귀비탕을 마신 승냥은 목을 부여잡고 쓰러져 놀라움을 샀다. 다급해진 박불화(최무성 분)는 품속의 은 막대를 꺼내 승냥의 입에 넣었고 이윽고 검게 변한 막대를 내보이며 승냥이 독을 먹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황궁 내에서 연이어 벌어진 음독사건의 중심이 승냥이라는 사실을 알리 없는 타나실리는 황태후(김서형 분)에게 “이 사건은 제가 마무리 짓겠습니다”라며 감찰궁녀들을 향해 범인이 숨겨둔 비상(砒霜)을 찾으라 명했다.

이어 단호한 의지를 내비친 타나실리를 향해 의미심장한 미소를 엿보인 황태후의 모습이 그려지며 스스로 독을 먹는 위험까지 감수한 승냥의 진짜 계략을 향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승냥의 소식을 접한 탈탈(진이한 분)은 숙부 백안(김영호 분)에게 “일단 이번 일을 내명부 밖으로 끄집어내는데 성공한 것 같습니다”라고 언급하며 승냥의 계략이 순조롭게 흘러가고 있음을 알리는 한편, 이번 음독사건이 단순히 범인을 찾는 것에서 끝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승냥이 원나라 후궁으로 간택된 사실을 모르고 있는 왕유(주진모 분)가 꿈에 그리던 승냥을 만날 생각에 기대에 부푼 모습이 함께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브라운관을 사로잡고 있는 ‘기황후’ 29회는 10일 오후 10시 15분에 전파를 탄다.

jmpyo@osen.co.kr

이김프로덕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