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공주' 서하준, 드디어 재벌남 변신 '새 국면

'오로라공주' 서하준, 드디어 재벌남 변신 '새 국면

'오로라공주' 서하준, 드디어 재벌남 변신 '새 국면

[OSEN=최나영 기자]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의 설설희(서하준)가 수수한 매니저 옷을 벗고 완벽한 재벌남으로 깜짝 변신, 드라마는 새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극 중 잘생긴 외모와 구김살 없는 성격, 매사에 자신감 넘치는 호탕한 성격의 재벌2세지만, 잠시 신분을 숨기고 오로라(전소민)의 키다리 아저씨 같은 매니저로 수수한 분위기와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서하준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재벌남으로 깜짝 변신해 여심을 흔든 것.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서하준이 전소민에게 마음에만 담아두었던 사랑을 고백하기 위해 환상적인 재벌남 수트간지의 귀공자 스타일로 깜짝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는 로라(전소민)와 마마(오창석)와의 사이를 알게 된 후 자신의 마음을 더이상 혼자만 간직하고 있으면 안되겠다고 생각한 설희(서하준 분)가 로라에게 고백하기 위해 자신의 진짜 모습을 드러내기로 결심한 것.

단정하고 반듯한 블랙 슈트에 화이트 셔츠를 세련되게 매치해 옴므파탈의 정석을 보여준 서하준은 또한 그 동안 아래로 수수하게 내린 헤어스타일을 벗고 깔끔하고 멋지게 쓸어올린 헤어스타일로 귀공자 포스를 제대로 선보였다.

또 눈빛부터 자태까지 세련되고 도회적인 모습으로 완벽 변신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순정적인 인물로 회를 거듭할수록 비중이 커진 서하준이 그동안의 수수하고 소탈한 모습을 벗고 완벽한 재벌남으로 전소민 앞에 어떻게 서게 될지 앞으로의 극의 전개가 기대를 모으는 하는 대목.

또한 그동안 따뜻하고 헌신적인 순애보 캐릭터와 더불어 깨끗하고 매력적인 비주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서하준이 앞으로 본격적인 재벌남 캐릭터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더욱 '설희 앓이'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로라공주'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nyc@osen.co.kr